‘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 “동생 공범 아냐” / 경찰, 얼굴·나이 등 신상 공개/김씨 “우울증 진단서, 가족이 내”/치료감호소 이송 정신감정 착수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씨가 22일 정신감정을 위해 충남 공주 치료감호소로 보내졌다.

경찰은 김씨 얼굴과 나이 등 신상정보를 일반에 공개했다.

치료감호소로 이송되는 중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낸 김씨는 "제가 잘못했다고 생각해 죗값을 치르겠다"면서도 "(공범 의혹이 제기된) 동생은 공범이 아니다"고 말했다.

‘우울증 진단서를 왜 냈느냐’는 질문에 그는 "제가 낸 게 아니다.가족이 냈다"고 답했다.

그는 피해자 가족한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만 짧게 말했다.

김씨가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이 약해져서는 안 된다’는 청원이 올라와 93만명이 참여했다.

김씨는 앞으로 약 1개월 동안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받는다.

지난 19일 법원이 "김씨가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며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한 데 따른 조치다.

감정유치란 전문가가 피의자의 정신상태를 감정할 수 있도록 일정한 기간 감호시설에 강제로 수용하는 처분을 뜻한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다.

경찰은 2010년 신설된 특정강력범죄처벌법 8조 2항에 따라 범죄의 잔혹성이나 국민의 알 권리 등을 이유로 중대 사건의 피의자 신상을 공개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신모(21)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공개한 사건 당시 녹취록에 따르면 흉기 살인사건은 경찰이 첫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돌아간 지 30분도 안 돼 벌어졌다.

오전 7시38분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5분 뒤 PC방에 도착했지만 당시 상황을 대수롭지 않은 것으로 판단해 철수했다.

그러나 김씨가 집에서 칼을 챙겨와 신씨를 찌른 뒤 목격자 2명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오전 8시15분 PC방에 도착했지만 이미 사건은 벌어진 후였다.

강 의원은 "처음 현장에 도착했던 경찰이 자리를 뜨지 않았다면 30분 뒤 살인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경찰은 대응 매뉴얼을 다시 짜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청윤 기자 pro-verb@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