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작년 하반기부터 미납/환율문제 등 이유로… 2300억원”/印尼 “부담 낮출 수 있게 재협상”한국형 전투기(KF-X) 개발에 참여한 인도네시아가 개발비를 제때 납부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방위사업청 강환석 대변인은 22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인도네시아 분담금 미납 문제와 관련, "지난해 하반기부터 미납했으며, 규모는 올해 상반기까지 합쳐 2300억여원"이라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주도하는 KF-X 개발에서 인도네시아는 8조5000억원의 개발 비용 중 20% 수준인 1조7000억원을 부담하는 대가로 시제기 1대와 기술자료를 받고 KF-X의 인도네시아형인 IF-X 50대를 생산하기로 했다.

하지만 글로벌 경제 상황의 불확실성과 환율 문제 등을 이유로 개발비 납부를 미루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KF-X 사업에서의 재정적 부담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위란토 인도네시아 정치법률안보조정장관은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KF-X 사업 참여조건을 재협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란토 장관은 "우리는 재정 관련 사항에서 인도네시아의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재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