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고척돔 박인철 기자] 진귀한 기록이 하나 나왔다.

22일 고척돔에서 열리고 있는 넥센과 한화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삼중살이 나왔다.

상황은 한화가 2-0으로 앞선 2회초 무사 1, 2루 상황에서 발생했다.

넥센 선발 브리검이 1볼넷 3안타로 흔들리던 상황에서 8번 김회성을 상대하게 됐다.

그런데 김회성이 브리검의 6구를 건드려 공이 3루수 김민성의 정면으로 향했다.

김민성은 침착하게 3루 베이스를 밟은 뒤 2루 주자를 아웃시켰고 이어 타자 김회성마저 잡아내 삼중살을 완성했다.

삼중살이 포스트시즌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3번째다.

최초는 2003년 10월4일 대구 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SK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 김한수가 기록했고, 2번째는 2004년 10월29일 한국시리즈 삼성과 현대의 7차전에서 양준혁이 기록했다.

김회성이 14년 만에 세 번째 선수가 됐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