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늘어… 입국 위해 멕시코에/트럼프 “캐러밴은 민주당에 수치”가난과 폭력, 범죄를 피해 미국으로 향하는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캐러밴·Caravan)이 멕시코에 진입한 가운데, 그 수가 7000여명까지 불어났다.

21일(현지시간) 밀레니오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7000여명으로 늘어난 온두라스,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등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은 이날 동이 트자 마자 멕시코 남부 국경도시인 시우다드이달고를 출발해 다음 기착지인 타파출라로 향했다.

1.5㎞에 이르는 긴 줄을 형성한 캐러밴은 "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라는 구호를 연신 외치며 이동했다.

앞서 헤엄을 치거나 뗏목을 타고 봉쇄된 멕시코와 과테말라의 국경을 넘은 이민자 2000여명은 전날 시우다드이달고의 한 광장에 모여 거수투표를 통해 미국행을 멈추지 않기로 결정했다.

합법적인 입국을 위해 과테말라 국경에서 멕시코 이민 당국의 심사를 기다리고 있는 1500여명 중 일부도 불법 월경을 통해 조만간 캐러밴 본진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에서 가장 살인율이 높은 온두라스를 비롯해 중미 국가에서 온 이민자들은 광범위한 빈곤과 폭력, 마약범죄를 피해 고국을 떠났다.

이들은 멕시코나 미국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는 것을 목표로, 지난 12일 160명 규모로 온두라스 북부 산페드로술라시를 출발했다.

당초 온두라스인 중심이었지만 캐러밴 이동 소식을 접한 과테말라인, 엘살바도르인 등이 합류하며 규모가 불어났다.

반이민정책을 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일 캐러밴을 비난하면서 군 병력을 동원해 국경을 차단하겠다고 엄포를 놓는 한편, 다음달 치러지는 미국 중간선거의 쟁점으로 활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남쪽 국경을 넘으려는 불법 이민자들의 맹습을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들은 먼저 멕시코에 망명 신청을 해야 하며, 만일 그들이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미국은 그들을 돌려보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그는 "캐러밴은 민주당에 수치"라며 국경 장벽 건설 등을 담은 이민법 개정을 촉구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