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무대에 선발 투수로 나선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보스턴과의 월드시리즈를 앞두고 1∼3차전에 나설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류현진은 25일 열리는 2차전 선발 투수로 확정됐다.

로버츠 감독은 1차전에서 에이스인 클레이턴 커쇼를 내세우고, 류현진에 이어 3차전에 나설 선발로 워커 뷸러를 찍었다.

상대 보스턴은 1차전에 크리스 세일, 2차전에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각각 내보낸다.

류현진은 한국인 선수 중 최초로 선발 투수로서 월드시리즈 마운드를 밟는다.

앞서 김병현(2001년·애리조나), 박찬호(2009년·필라델피아)가 월드시리즈에 등판한 적이 있지만 보직은 구원투수였다.

앞서 류현진의 월드시리즈 선발 순서를 놓고 여러 추측이 나왔다.

류현진은 올해 홈과 원정의 성적 차가 뚜렷했다.

홈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1.15를 기록했다.

원정 성적은 2승 1패 평균자책점 3.58로 주춤했다.

이어 밀워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 2,6차전에 나선 류현진은 4⅓이닝 2실점과 3이닝 7피안타 5실점으로 흔들렸다.

2차전과 6차전은 모두 원정경기였다.

현지 언론은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에게 다시 원정경기를 맡길 가능성은 작게 봤다.

류현진의 등판은 홈에서 열리는 3차전 선발이 유력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은 원정에 약한 류현진을 의식하지 않았다.

류현진을 에이스 커쇼와 짝을 이룰 월드시리즈 원투 펀치로 낙점하며 다시 한 번 강한 신뢰를 보였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은 매우 훌륭한 시즌을 보냈다”면서 “원정경기도 걱정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보스턴과 두 번째 만남이다.

아울러 펜웨이파크는 처음이다.

데뷔 시즌인 2013시즌 8월25일 보스턴을 만나 5이닝 동안 5피안타 4실점 하며 패전투수가 됐는데, 당시 경기는 다저스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펜웨이파크는 외야 좌측에 11.2m 높이의 ‘그린 몬스터’라 불리는 녹색 펜스가 있다.

이 펜스는 장타자의 홈런을 앗아가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류현진의 선발 맞상대인 프라이스는 올해 30경기에 선발 등판해 16승 7패에 평균자책점 3.58의 좋은 성적을 올린 보스턴의 에이스다.

올해 포스트시즌에서는 3경기에 선발로 나와 1승 1패 평균자책점 5.11을 기록했다.

프라이스는 19일 휴스턴과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해 보스턴의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 지었다.

다저스는 24일 오전 9시9분 보스턴과 월드시리즈 1차전을 원정경기로 치른다.

다저스와 보스턴이 월드시리즈에서 맞붙는 것은 1916년 이후 102년 만이다.

당시 보스턴이 다저스의 전신인 브루클린을 4승 1패로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