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열린 가운데, 조 후보자의 자료 제출 미비를 놓고 여야가 충돌하며 오전 청문회는 시작도 하지 못하고 파행됐다.

김학용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청문회에 앞서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을 진행할 수 있는 자료가 오지 않은 상태에서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전체회의를 정회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각종 의혹에 대한 자료가 전혀 제출되지 않아 이대로는 청문회를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여당은 간사간 합의에 따라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