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방송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왼쪽)'에서 수상자와 관련 없는 인물이 대리 수상자로 나서 트로피가 없어지는 등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대종상 영화제에서 영화 '남한산성(오른쪽)'은 조명상 (조규영 조명 감독), 음악상(류이치 사카모토), 촬영상(김지용 촬영 감독)을 수상했다.

'남한산성'의 제작사인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가 대리 수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류이치 사카모토 대신 자신을 트로트 가수라 소개한 한사랑 씨가 무대에 올라 음악상을 수상했다.

한사랑 씨는 트로피를 수상한 후 "축하드립니다.너무 바쁘셔서 못 오셔서 제가 대신 나왔습니다.저는 가수 겸 배우 한사랑입니다.축하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조명상 수상에 한 남성이 "조규영 감독이 촬영중인 관계로 참석하지 못했다.잘 전해드리겠다"고 말하며 트로피를 받았다.

이후 촬영상을 대리 수상하러 무대에 오른 김지연 대표는 "시상식 진행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제가 대리수상을 위해 참석했는데, 상관없는 분들이 수상했다.매끄럽지 못했다"라고 했다.

조명상과 음악상을 대리 수상한 사람 모두가 영화와 관련이 없는 인물이었다는 것.심지어 조명상의 경우 트로피까지 실종된 상태다.

23일 '남한산성' 측 관계자는 스포츠조선과 통화에서 한사랑에 대해 "영화와 전혀 관련이 없는 분"이라고 말했다.

"조명상을 대리 수상한 분도 우리 영화 관계자가 아니다"고 밝혔다.

또한 조명상 트로피에 대해 "조명상 트로피는 아직 건네 받지 못했다.현재 대종상 측에서 조명상 트로피의 행방을 찾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고 전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