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에 개최될 경우 연내 종전선언이 가능할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외교부가 "조금 더 검토가 필요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볼턴 보좌관이 언급한 일정과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여러 일정이 어떻게 서로 작용을 하는지는 조금 더 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라디오 방송인 에코 모스크비와의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새해 1월1일 이후에(probably after the first of the year) 다시 만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판문점선언에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이 연내 종전선언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합의한 남북의 목표가 달성되기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같은 우려와 관련 노 대변인의 언급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정에 연내 종전선언이 종속되는 것으로 단정할 수 없으며, 두 계획 간 관련성에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좀 더 살펴볼 여지가 있다"고도 했다.

한편 최근 해외 우리 대사관 등 재외공관을 통해 글로벌 기업의 북한 시장 진출 관련 문의가 접수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이 당국자는 "파악을 해보는 중이나 아직 구체적으로 파악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