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본명 김남준·24)의 실험적인 음악이 세계적인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23일 공개된 RM의 믹스테이프 '모노.'(mono.)는 미국, 프랑스, 독일, 영국, 러시아, 일본, 베트남 등 86개 지역 아이튠스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믹스테이프는 비상업적인 목적으로 만들어 무료로 배포하는 것으로 정규 음반보다 자유로운 목소리가 담긴다.
RM의 작품에는 '도쿄'(tokyo), '서울'(seoul), '문차일드'(moonchild), '배드바이'(badbye), '어긋', '지나가', '포에버 레인'(forever rain)까지 총 7곡이 담겼다.
RM은 방탄소년단 리더로서, 20대 청년으로서의 다양한 감정을 풀어낸다.
타이틀곡 '포에버 레인'에선 '하루종일 비가 왔음 좋겠어, 누가 나 대신에 좀 울어줬음 해서…우산이 슬픈 얼굴 가려주니까, 좀만 느리게 숨 쉴래, 평소엔 내 삶도 내 랩도 너무 빠르니까'라며 짙은 공허함을 드러낸다.
'서울'에선 1천만명이 북적이는 거대도시의 분주함에 피로해 하면서도 거둬들일 수 없는 애정을 드러낸다.
'너무 인정하긴 싫지만 이미 난 너의 미움과 그 역겨움까지 다 사랑해/ 청계천의 비린내를 사랑해, 선유도의 쓸쓸함을 사랑해/ 돈만 있으면 살기 좋다던 어느 택시기사의 그 한숨까지도'라는 가사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이번 믹스테이프는 한국밴드 못의 보컬이자 싱어송라이터 이이언과 넬, 영국밴드 혼네(HONNE)가 참여해 발매 전부터 화제가 됐다.
이이언은 '배드바이' 피처링을 맡았으며 넬은 '지나가' 피처링과 프로듀싱을 맡았다. 혼네는 '서울'을 공동 작곡하고 프로듀싱했다.
RM이 믹스테이프를 내기는 2015년 3월 20일 셀프 타이틀의 '랩몬스터' 이후 3년 7개월 만이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