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입학 시즌이 다가온 가운데 학부모들의 비리유치원에 대한 관심과 불안감이 높아져 도교육청의 명단공개 결과가 주목 되고 있다.

민중당 전북도당 소속의 여성, 엄마들 15여 명이 23일 오전 10시 전라북도교육청 앞에서 ‘사립유치원 비리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와 전북교육청에 철저한 조사와 함께 유아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11일 최근 5년간 전국 1878곳에서 유치원의 5951건의 비리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 중 사립유치원이 95%에 달한다는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 결과가 공개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북교육청이 제출한 사립유치원 감사결과 자료에서도 전라북도 내 유치원들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모두 175건이 적발됐다”면서 “사립 유치원에 지원되고 있는 정부 예산은 한 해 약 2조원으로 원아 1명당 한 달에 누리과정 22만원, 방과 후 활동비 7만원, 교사처우개선비와 교재교구구입비 등이다"고 지적했다.아울러 "학부모들도 부모부담금 명목으로 사립유치원에 월 평균 17만7000원~20만원 정도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도교육청에 “유치원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고 낱낱이 공개하라!”, “유치원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하하고 비리로 적박된 유치원은 강력히 처벌하라!”, “문재인 정부는 유아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국공립 유치원을 확충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도교육청은 유치원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이번 사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 미온적 태도를 버리고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해줄 것”을 촉구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