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출신 방송인 박종진(맨 위 첫 번째 사진)이 트월킹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23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전통시장에 장을 보러 간 박종진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을 보고 돌아온 박종진과 첫째 신이는 요리를 시작했다.

이들은 직접 만든 카레, 대하구이를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식사를 하며 신이는 "지난 방송을 보고 내 여자친구가 트월킹 학원에 다닌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신이의 여동생은 "아는 언니가 수지급 미모인데 방송을 보고 오빠와 결혼하고 싶다고 했다.트월킹도 잘 춘다"고 말한 바 있다.

신이의 여자친구가 이를 질투해 트월킹을 배우게 된 것.옆에 있던 박종진은 트월킹 이야기를 이해하지 못했다.

이에 신이는 트월킹 댄스 영상을 박종진한테 보여줬고 깜짝 놀라며 기겁했다.

한편 트월킹은 상체를 숙인 자세로 엉덩이를 흔들며 추는 성적으로 자극적인 춤, 혹은 그런 춤을 의미한다.

이 춤은 지난 2013년 미국의 팝가수 마일리 사이러스가 MTV뮤직 어워드에서 선보인 뒤 화제를 모았다.

본래 미국에서도 흑인들만 추는 춤으로 튕기는 동작 보다는 흔들거리는 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tv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