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숀(사진)이 음원 사재기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우지원, 제이블랙, 숀, 김상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숀은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한마디로 말씀 드리자면 사재기, 조작은 아무 것도 일체 없었다.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저에게는 큰 기회로 다가온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관심을 받아본 적 없다 보니까 마음에 상처 되는 일도 많았지만, 지금은 잘 이겨내고 있는 편"이라고 밝혔다.

또 당시 회사에서 음원 사재기를 진행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가까운 사람들까지도 그렇게 얘기했다.하지만 회사는 그럴 규모가 안 된다.클럽에서 일할 때부터 같이 해 온 사람들"이라며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보통 1위를 하게 되면 축하를 받지만 '해명하라'는 얘기도 들었다.'내가 왜 이렇게 됐지' 이런 생각이 들더라. 사람들 만나는 것도 피하고 집에서 칩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MBC 에브리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