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이 드라마에 출연한다고? 그게 가능해?'가수 겸 배우 김현중(32)이 4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변함없는 외모, 한 뼘 더 성숙해진 자세로 대중 앞에 섰지만, 그를 바라보는 누리꾼의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김현중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리는 KBS W 수목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김현중 외에도 이날 행사에는 곽봉철 PD를 비롯해 배우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가 함께했다.

4년 만에 대중 앞에 서는 김현중은 다소 긴장된 표정이었지만, 미소를 잃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 준우 역을 맡아 극의 전반을 이끌어야 하는 중책을 맡았기에 그의 책임감과 부담은 더욱 컸을 터. 김현중은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자신에게 쏟아지는 질문 모두 성의껏 대답하며 낮은 자세로 임했다.

지난 4년간 두문불출하며 느꼈던 감정의 변화, 드라마에 임하는 자세, 변화한 촬영환경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김현중은 "솔직히 지난 4년간 많은 일이 있었다.많은 분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렸다.어떤 말로 사죄와 용서의 말씀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그래도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말보다는 인생을 살면서 좀 더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하지만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는 그의 각오와 달리, 대중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기만 하다.

아이디 oh25****는 "사귀며 사랑하던 사람이 임신했다고 폭언했던 사람이 다시 대중에게 사랑받겠다고 복귀라니. 진짜 극혐이다"라며 김현중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posi****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누리꾼은 "그냥 더럽다"며 김현중을 TV에서 보는 것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ddud****라는 누리꾼은 방송사가 김현중을 남자주인공으로 발탁한 결정을 비난했다.

그는 "실력도 외모도 차고 넘치는 배우들이 많고 많은데 정말 '예술' 같은 작품에 반드시 얘여야 했던 걸까? 작가나 피디나. 얘 전 여자친구랑 카톡 한 거 봐라"라며 인성이 검증되지 않은 배우를 기용한 제작진의 무책임한 태도를 지적했다.

누리꾼 syhw****는 "드라마의 콘셉트가 착하고 아름다운 드라마라면서요. 그러니까 더 집중이 안 될듯. 김현중 씨 먹고살 만하잖아요? 누구도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고 못살아요. 욕심이 지나치시네"라고 비수를 꽂았다.

지난 4년간 김현중은 전 연인 최 모 씨와 법정 다툼을 벌였다.

최 씨는 김현중의 아이를 임신했고 폭행당해 유산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김현중은 최 씨를 사기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으며 민사소송을 진행했다.

두 소송 모두 2심까지 열렸으며 최 씨는 사기미수 혐의만 유죄로 인정돼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으며 마무리됐다.

민사소송은 최 씨가 김현중에게 1억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내려졌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김현중이 전역한 후에는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벌금 200만 원 약식 명령을 받으며 국내 팬들에게 또 한 번 실망을 안겼다.

한편 김현중이 출연하는 KBS W 수목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10월 2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