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혜수'와 '조불꽃'의 만남이 궁금해진다.

'국가부도의 날' 주연배우 김혜수와 조우진이 서로의 연기와 호흡을 극찬해 영화 속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혜수와 조우진은 24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제작 영화사 집) 제작보고회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을 구체적이고 진솔하게 고백했다.

김혜수는 '국가부도의 날'에서 국가 부도까지 일주일 시간밖에 남지 않았다는 것을 보고하는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 캐릭터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극에서 국민들이 대비할 수 있도록 현 상황을 알려야 한다는 한시현은 오히려 혼란만을 가져올 것이라고 반대하는 재정국 차관(조우진 분)과 팽팽한 대립을 잇는다.

먼저 김혜수는 조우진에 대해 이야기하며 '불꽃'을 언급했다.

김혜수는 "이번 작품에서 조우진과 연기로 부딪치는 장면이 많았다.조우진에게서 불꽃을 봤다"고 극찬했다.

이어 "많은 작품에서 조우진이 다채로운 캐릭터를 잘 해내는 것을 우리가 다 이미 봤다.배우에게 연기를 잘하는 좋은 배우와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쉽지 않은데 조우진 덕에 좋은 에너지를 얻고 한시현 캐릭터도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고 조우진의 연기력을 높이 샀다.

또 "조우진과 현장에서 기대할 수 있는 이상적인 시너지를 발현할 수 있는 순간이 많았다.조우진 많이 봤다.정말 고맙다.극에서 마음을 주고 싶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함에도 조우진 연기에 매료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극 속 호흡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김혜수의 칭찬이 이어지자 조우진은 몹시 쑥스러워했다.

김혜수가 그렇게 고마운 마음을 표하자 조우진 또한 즉각 "제가 감사하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발언 차례가 오자 조우진은 입을 떼기를 한참이나 머뭇머뭇하더니 "예상 질문이라고 생각하고 대답을 몇 가지 준비했는데 다 잊어버렸다"고 매우 긴장한 면모를 보였다.

현장에 기분 좋은 웃음소리가 퍼졌다.

조우진은 "김혜수 선배 말에 너무나 감개무량하다.김혜수 선배에게 받은 에너지가 흘러넘쳐서 늘 현장에서 흥분된 상태였다.촬영장 가는 게 매일 아침 행복했다.건강한 긴장상태를 유지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혜수를 '갓혜수'라고 칭했다.

조우진은 "같이 연기할 때, 아주 신나게 테니스를 치는 느낌이었다"며 "정말 힘든데도 마음 한복판은 신이 났다.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마음이었다.저 또한 그런 마음을 얻게 해준 '갓혜수' 김혜수 선배에게 감사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달했다.

이날 사회자로 나선 방송인 박경림은 "'갓혜수'님과 '조불꽃'님의 이야기 잘 들었다"고 대화를 정리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그렇게 정리되나 싶던 두 사람의 이야기는 한참 후 또다시 이어졌다.

조우진이 김혜수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이 더 남아있었나 보다.

이후 각 배우의 캐릭터 변신에 대해 이야기하는 상황에서 조우진은 갑자기 "김혜수 선배에게 3열을 느꼈다.열의, 열망, 열정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경림은 "이 이야기를 하려고 계속 생각하고 있던 것이냐"고 물었고, 조우진은 "이제 드디어 이야기했다"고 한시름 놓은 듯한 표정을 지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에 유아인은 조우진에게 "계속 다른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냐"고 농을 던졌고, 조우진은 "말씀들은 경청하고 있었다"고 귀여운 해명을 내놨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28일부터 관객을 만난다.

영화에서는 김혜수 조우진 외에도 유아인 허준호 등이 주연배우로서 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