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장자연 리스트'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일부 수사 기록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무일 검찰 총장은 수사기록 편철 요령에 대해 사건 처리 절차 지침이 명확히 규정돼 있지 않아 전체적으로 점검한 뒤 이를 손보겠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제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박주민 더불어 민주당 의원은 "성남지청에서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09년 당시 경찰이 장씨의 통신 내역을 분석했는데, 대상자가 5만명 정도였다"면서 "모두 출력해 기록에 첨부하기 어려워 14명만 하고 나머지는 CD로 별첨을 해야 하는데 안 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경찰은 그 상태로 검찰에 송치하고, 검찰은 5만 명에 대한 데이터를 갖고 있음에도 수사기록에 편철돼 있지 않은 것에 대해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재판이 끝났다"면서 "정상적 수사가 이뤄졌다고 보기 어렵고, 경찰과 검찰이 무엇인가 은폐하려고 한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했다.

장씨 사건을 수사했던 검사가 최근 개인적으로 보관했다가 '장자연 리스트'를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제출한 장씨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분석 결과 자료에서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 내역이 확인돼 명의자를 조사한 바 있다.

문 총장은 이에 대해 "통화 내역을 찾게 된 계기는 저희에게 의뢰가 온 다음에 대검 사무실과 해당 검사실도 뒤져보고 보고 받은 첨부보고서도 다 살펴봤고 그 결과 수사 검사 본인에게 물어보니 나중에 (본인이) 찾아서 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이 "통화내역이 엑셀로 작성돼 있는데 원본이 있나. 제출했던 기록이 원본과 동일하다는 게 보장되느냐"고 문자 문 총장은 "열람이 수차례 이뤄져 그건 보장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자료가 엑셀 파일로 돼 있고, 복사본이 수차례 열람돼 손을 댔는지 안 댔는지 알 수 없어 국민분들이 수사 과정에 의혹을 갖는 것"이라면서 "이후 과정이라도 투명하게 조사해 의혹을 없애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총장은 "유념해 업무를 처리하겠다"고 했다.

23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고등법원 6층 회의실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광주고등·지방·가정·대전고등·지방·가정법원·제주지방법원·전주지방법원·특허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 사가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