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재단(이사장 김병원)은 8일, 자매결연 마을인 인천 강화군 송해면 하도1리 마을의 고령농업인 및 마을회관에 난방비 및 복지용품을 지원했다.

평소 활동이 불편한 고령농업인을 대상으로 노인용 보행기를 지원해 낙상사고를 예방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마을 주민들이 난방비 걱정 없이 함께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마을회관에 난방비를 지원했다.

농촌지역의 마을회관은 고령농업인이 추운 겨울을 함께 보내는 사랑방 역할과 공동 급식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지역공동체의 보금자리로서 인구감소로 개별생활이 어려운 농촌 어르신들의 유일한 소통 창구이다.

농협재단 김남희 사무총장은 "지난해 6월 이 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명예이장으로 위촉된 이후 영농철 일손돕기 및 고령농업인 편의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명예이장으로서 마을의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과 아름다운 농촌마을 만들기, 농산물 팔아주기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차수 선임기자chas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