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의 한 고시원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해 거주자 등 18명이 사망 혹은 부상을 입은 가운데, 해당 고시원에 거주하는 이들은 대부분 생계형 일용직 노동자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 당국과 경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9일 오전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한 고시원 건물 3층에서 불이 났다.

현재까지 해당 층의 거주자 등 18명 숨지거나 다쳤다.

7명이 심정지 상태에 달해 소방대원이 CPR 조치를 했고, 6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부상자가 늘어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화재가 난 건물은 지상 3층 건물 규모로 2∼3층은 고시원이며, 1층은 일반음식점이다.

현재 고시원 2층에 거주하는 24명은 대피를 마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과 장비 30대를 투입해 이날 오전 7시30분쯤 불을 완전히 껐다.

서울 종로경찰서와 소방당국은 9일 오전 8시30분 현장 브리핑에서 "거주자 대부분 생계형 일용직 노동자들이고 새벽 시간이고 해서 아마 출입구가 봉쇄돼 대피하는데 좀 어려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소방당국과 경찰과 현장 감식을 통해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과 목격자를 찾고 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