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티셔츠·RM 트위터 문제 삼은 日 매체 보도 탓최근 일본에서 한국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는 논란이 이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일본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하루 전날 취소되는 일이 발생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페이지에 "방탄소년단이 9일로 예정된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며 "아쉽지만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찾아뵙겠다"는 공지를 올렸다.

일본 TV아사히도 같은 날 "(방탄소년단의) 한 멤버가 착용한 티셔츠 디자인에 대한 보도가 파문을 일으켰고, 방송사는 소속 레코드사에 그 착용 의도를 묻는 등 협의를 진행했지만 종합적인 판단 결과 이번 출연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한 일본 매체는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입은 티셔츠와 리더 RM이 올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문제 삼으며 "방탄소년단이 반일 활동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민의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이 담겨 있다.

RM은 2013년 광복절 당시 자신의 트위터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독립투사분들께 감사한다.대한독립만세"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뮤직 스테이션 출연이 취소됨에 따라 당초 이날 저녁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던 방탄소년단은 출국 스케줄을 취소했다.

다만 이번 논란이 일본 내 방탄소년단의 인기에는 그닥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7일 일본에서 아홉 번째 싱글 ‘페이크 러브/에어플레인 파트.2’(FAKE LOVE/Airplane pt.2)를 내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3~14일 도쿄돔을 시작으로 ‘러브 유어셀프’ 일본 돔투어를 열 예정이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