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돈으로 70만원이 넘는 고가의 신발을 프라다에서 구매한 직장인이 착화 과정에서 빨간 물이 빠진다며 본사에 항의했으나, 품질 보증 기간 1년이 지나 교환이나 환불은 불가하다며 ‘색깔 진한 양말을 신으라’는 듣는 이마저 황당하게 하는 해결책을 프라다가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8일 SBS에 따르면 직장인 A씨는 명품 브랜드 중 하나인 프라다의 650달러(약 72만원)짜리 신발을 작년 9월 선물 받았다.

해당 제품은 국내의 한 면세점이 판매했다.

고가의 신발이라 아껴 신는다고 했지만 신을수록 물 빠짐이 심해졌고, 상태가 심한 것을 확인한 판매처는 구매 기록과 정품 여부를 확인하고서 프라다 코리아 본사 품질관리팀에 신발을 보냈다.

프라다 코리아 본사는 답변에서 빨간 물이 드는 건 ‘착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라며 "품질 보증 기간 1년이 지나서 교환이나 환불은 안 된다"고 밝혔다.

더욱 황당한 건 당시 프라다 코리아 직원이 A씨와의 통화에서 특별히 따로 조치를 취해드릴 부분이 없다며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A씨의 질문에 색깔이 진한 양말을 신으라는 뉘앙스의 답변을 했다는 사실이다.

A씨가 공인된 기관에 품질 문의를 하기 위해 프라다 코리아 측에 관련 내용을 서면으로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SBS는 전했다.

SBS가 직접 프라다 코리아 본사를 찾아갔더니 프라다 측은 입장을 정리해 알려주겠다고 했지만 연락은 오지 않았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