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TV·모니터 등 30개의 'CES 혁신상'을 휩쓸었다.

8일(현지시간)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CES 2019'를 앞두고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CES 2019'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 예정인 TV와 모니터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이를 포함해 TV(7개), 생활가전(2개), 모바일(12개), PC주변기기(3개), 스마트홈(1개), 반도체(5개) 부문에서 대거 수상했다.

특히 TV 부문에서 8년 연속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TV 부문은 삼성전자가 집중하고 있는 QLED·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제품과 기술이 포함됐다.

모니터는 PC주변기기 부문에서 처음으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생활가전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냉장고와 세탁기가 선정됐다.

'패밀리허브'는 2016년 첫선을 보인 이래 4년 연속 '혁신상'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웨어러블 등 거의 전 제품군에서 상을 받았다.

스마트폰은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한 S펜, 4000mAh 대용량 배터리, 최대 1TB까지 확장 가능한 메모리 저장공간 등의 사양을 가진 '갤럭시 노트 9'을 비롯해 갤럭시 A9·A7·A6 등이 포함됐다.

스마트홈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용 이동통신망인 LTE-M을 기반으로 스마트싱스 앱을 통해 실시간 위치 추적이 가능한 '스마트싱스 트래커'가 수상했다.

디바이스 솔루션 부문에서는 메모리 제품 3개와 LED 제품 2개가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13년간 400개가 넘는 'CES 혁신상'을 수상하며 혁신 제품과 기술로 업계를 선도해왔다"며 "내년 'CES 2019' 행사에서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이번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혁신 기술과 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