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톡]“좌파들, 내가 하지도 않은 발정제 사건 덮어씌워”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9일 전·현직 대통령 등 정치 지도자를 조롱하는 별명이 널리 사용되는 데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각을 세웠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도자를 사감(私感)으로 폄하하고 조롱하는 것은 국격을 떨어뜨린다는 걸 왜들 모르는지 안타깝다"며 역대 대통령들을 비하한 별명을 나열했다.

그는 "이 땅에 문민정부 시대를 연 김영삼 대통령을 좌파들은 ‘뻥영삼’이라고 늘 조롱했다" "IMF 환란을 극복한 김대중 대통령을 우파들은 ‘X대중’ ‘핵대중’으로 폄하했다"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극복한 이명박 대통령을 좌파들은 집권기간 내내 ‘쥐박이’라고 불렀다" "탄핵으로 파면된 박근혜 대통령을 좌파들은 터무니없이 머리가 비었다고 ‘닭근혜’ ‘발끈혜’로 늘 조롱하고 폄하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문 대통령과 자신을 조롱하는 별명을 함께 소개하면서도 총구는 문 대통령을 향해 겨눴다.

그는 "문 대통령 시대에 와서는 본인은 ‘이니’라는 애칭으로 불러주기를 원하지만 우파들은 ‘문재앙’ ‘문죄인’으로 부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불어 좌파들은 나를 두고 내가 하지도 않은 46년전 하숙집에서 있었던 발정제 사건을 덮어씌워 ‘홍발정’이라고 조롱하고 있다"며 "나아가 박근혜 탄핵 당시 내가 빗대어 말한 향단이론을 비꼬아 친박들은 나를 ‘홍방자’라고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렴 어떻습니까? 아니면 그만인 것을"이라면서도 "곰곰 생각해보면 나라의 재앙이라는 문재앙보다는 홍발정이 그나마 낫지 않습니까?"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가 밝힌 별명 ‘홍발정’은 그의 대학생 시절 ‘돼지발정제’ 사건에서 비롯됐다.

그는 과거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돼지발정제를 구해달라는 친구의 부탁을 하숙집 동료들이 들어줬다고 적은 것이 지난 19대 대선 과정에서 재점화되면서 논란으로 떠올랐다.

‘홍방자’는 지난 대선 당시 홍 전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향해 "(국민들이) 춘향이인줄 알고 뽑았는데 향단이었다.탄핵당해도 싸다"고 말하자 친박(친박근혜)계가 "홍 전 대표는 이몽룡인 줄 알았는데 방자였다"라고 반박하면서 나왔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