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배우 송혜교가 도산 안창호 선생의 탄신 140주년이자 서거 80주년인 9일을 맞아 미국 LA의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제작된 대한인국민회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도산의 탄신일을 맞아 미국 LA에서 ‘제1회 도산 안창호의 날’ 행사가 열린다"며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상·하원 공동으로 추진돼온 기념일 제정 결의안이 지난 8월에 만장일치로 통과한 의미 있는 결과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 교수는 "미국 국적이 아닌 외국인을 기념일로 기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며 "그만큼 우리 도산 선생의 업적을 높이 평가한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와 송혜교가 기증한 안내서에는 대한인국민회가 만들어지게 된 배경 및 과정, 신한민보의 발간, 독립군 양성, 독립자금 모금 등 독립운동 관련 내용이 사진과 함께 담겨 있다.

서 교수는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우리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안내서를 직접 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조만간 웹과 애플리케이션 등에서도 받을 수 있게 준비 중이다.

두 사람의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기증은 중국 내 임시정부청사를 시작으로 벌써 14번째다.

송혜교는 우리나라의 올바른 역사를 지키는 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쳐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와 송혜교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내년을 앞두고 여러 독립운동 유적지와 관련한 의미 있는 일들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