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 화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7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50대 후반~70대 초반의 생계형 근로자들이 피해를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