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리스트 '팀 킴'이 김민정 감독의 전횡을 폭로한 가운데, 김민정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해명에 나섰다.

장반석 감독은 9일 기자들에게 이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상금을 정산받지 못했고,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 동원됐으며, 팀 이간질 시도가 있었다'는 등 팀 킴의 주장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우선 팀 킴의 "수차례 국제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고, 올림픽 후 거마비 등을 받았음에도 제대로 정산받지 못했다"는 주장에 해대 언급했다.

장반석 감독은 "2015년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했다"며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 비용을 관리했다고 밝혔다.

상금은 팀을 위해서만 사용했고, 지난 7월3일 선수들에게 사용 내용을 확인해주고 서명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평창 장애인 올림픽에 김은정 선수가 최종 성화봉송 주자로 선정이 되어 팀에 요청하였으나 감독단에서는 김은정 선수가 성화봉송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대한체육회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는 팀 킴의 지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장반석 감독은 "세계선수권 출국 전에 마쳐야 하는 광고 촬영이 약속돼 있었기에 참가가 어렵다고 했던 것"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은정을 훈련에서 제외했다'는 선수들의 주장에는 "스킵인 김은정이 결혼하고 임신 계획을 가졌다.지도자로서 당연히 새로운 스킵을 찾아야 했다.특정 선수를 팀에서 제외하기 위해 훈련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