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가 경피용 BCG( 결핵예방) 백신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된 사실을 알고도 대국민 발표를 이틀이나 미룬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이 9일 입수한 이들 부처의 문건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 5 일 질본에 유선으로 연락해 검출 사실을 통보했다.

그러나 식약처가 이를 국민들에게 공식 발표한 건 7 일이었다.

발표를 미룬 이틀 간 1 급 발암물질인 비소가 초과 검출된 백신의 추가 접종을 막지 못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비소가 검출된 경피용 BCG 는 식약처 발표 다음날인 8 일 기준으로 접종 대상 영아 1 인당 1 팩인 총 14 만2125 팩이 유통됐다.

접종 인원은 전체의 65.1% 인 9 만2546 명으로 집계됐다.

홍 의원은 비소 BCG 파문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 피내용 BCG 백신 수급 불안정’ 을 지적했다.

정부는 피내용 BCG 수급 불안에 따라 올해 1 월1 일부터 6 월15 일까지 ‘BCG 경피용 백신 임시예방접종 기간’ 을 뒀다.

실제 비소가 검출된 경피용 BCG 를 접종한 영아 중 3 만6198 명이 이 기간에 집중했다.

홍 의원은 " 정부는 잔여 비소 검출 BCG 를 최대한 빨리 회수하는 동시에 피내용 백신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한편 식약처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공식 발표가 늦어진 데 대해 "부처 간 대책을 의논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12월15일 피내용 BCG 백신(주사형)의 국내 수급 불안으로 생후 4주내 신생아와 생후 59개월이하 미접종 유아 등에 임시로 사용중인 경피용 BCG 백신(도장형)의 사용기간을 5개월 연장한다고 밝혔다.

그래픽/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