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경제부총리에는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을,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발탁했다.

청와대는 9일 브리핑을 통해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 인사를 발표했다.

청와대는 신임 경제부총리에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했고,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현 사회수석을 승진 임명했다.

청와대는 또 인사의 취지를 국정철학과 연속성을 이어가며 ‘함께 잘 사는 포용 국가’를 실현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새로 발탁된 두 분이 노무현 정부는 물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정책조율을 성공적으로 해와 원팀으로서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 경제투톱의 갈등이 이번 인사의 결정적 원인이 됐다는 점을 부인하지 않았다.

한편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재정·예산 업무에 정통한 경제관료로, 과거 노무현 정부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고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국무조정실장에 중용됐다.

김수현 정책실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사회정책비서관과 환경부 차관을 지냈고 문 대통령과도 대선 기간부터 함께 해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인사로 꼽힌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SBS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