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청와대와 정부의 경제투톱인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동시에 경질됐습니다.
정책실장은 김수현 전 사회수석이, 경제부총리는 홍남기 전 국무조정실장이 맡게 됐습니다.
청와대 출입기자 연결합니다. 권영훈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전격 교체했습니다.
대통령이 '완벽한 팀워크'를 주문했지만 두 사람은 수시로 불협화음을 냈기 때문입니다.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에 홍남기 전 국무조정실장이 내정됐습니다.
홍 후보자는 한양대 경제학과를 나와 행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해 예산통으로 잘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정책실장은 김수현 전 사회수석이 임명됐습니다.
김 실장은 참여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일하며 부동산과 탈원전 등 핵심 경제정책을 다뤄 '왕수석'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이번에 경제투톱인 '장하성-김동연' 교체는 고용상황 등 경제지표 악화에 따른 경질,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입니다.
문 대통령이 지난 8월 청와대와 경제팀을 향해 '직을 걸라'고 당부했지만 경제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 후임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관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또, 차관급인 청와대 사회수석은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교수가 맡게 됐습니다.
청와대가 '김&장 교체설'이 끊이지 않자 인적쇄신을 통해 정국 수습에 나섰습니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 관련 야권과의 협치를 위한 노림수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한국경제TV 권영훈입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