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병준(오른쪽 사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전원책(왼쪽 사진) 조직강화특위 위원의 해촉 사유를 공개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위원을 해촉했다.

앞서 전원책 위원은 시간을 달라며 내년 2월로 예정한 전당대회를 경우에 따라 7월로 연기할 필요성을 내비쳤다.

이에 비대위는 '비대위 결정 준수'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자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는 전 위원이 어제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전원책 위원을 해촉한다"고 했다.

이어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서 사무총장인 제가 직접 어제 전원책 위원을 찾아뵙고 설득 작업을 했지만 실패로 끝났다"고 밝혔다.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비대위에서는 더 이 상황을 그대로 둘 수 없어 즉각적으로 해촉 결정을 하고 새로운 외부인사 선임해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라며 "비대위 조강특위 외부위원으로 1명을 더 선임하고 정상가동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병준 위원장도 별도로 입장문을 내 "전원책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이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해촉 이유를 설명했다.

그리고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 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경위야 어찌 됐든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며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달 11일 최종 임명된 전원책 위원은 '인적 청산' 칼자루를 쥔 지 불과 37일 만에 문자로 해촉 통보를 받게 됐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