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이 경찰에서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에 따르면 양 회장은 이날 오전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양 회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쯤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합동수사팀은 전날 오후 7시 30분쯤 폭행과 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양 회장은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뜻을 수사팀에 전달했다.

영장실질심사는 피의자 출석 여부와 관계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

양 회장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 이미 영상으로 공개된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인한 또 다른 폭행·강요 피해자 10여 명에 대해서도 "기억은 안 나지만 그 사람들의 이야기가 맞을 것"이라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다만, 양 회장이 헤비 업로더와 업로딩 업체, 필터링 업체와 디지털 장의업체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 부분에 대해서는 "경영에 관여한 지 오래됐다"며 책임을 회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필로폰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은 채 진술을 거부하고 있으며, 2015년께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시인했다.

경찰은 양 회장의 모발 등을 채취해 마약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양 회장이 운영한 웹하드 업체 등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회장이 폭행과 강요 등 혐의에 대해서는 대부분 인정하는 반면 마약 등 일부 혐의들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웹하드 카르텔 전반에 대해 추가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저작권법 위반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한편, 경찰이 양 회장을 음란물 유통 '방조범'이 아닌 '공범'으로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웹하드 업체들은 헤비업로더들이 자발적으로 올린 음란물을 필터링하는데 한계가 있었다는 방어 논리를 내세워 왔으나 경찰은 양 회장이 묵시적 공모를 통해 음란물 유통에 일조했다고 판단했다.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 수사를 둘러싼 경찰의 적극적인 수사 의지가 표출된 것으로 풀이된다.

합동수사팀은 양 회장의 범죄혐의 가운데 음란물 유통에 대해 정보통신망법과 저작권법 위반은 물론 형법 제30조(공동정범)를 적용했다.

양 회장이 음란물 유통을 방조만 한 것이 아니라 범행에 암묵적으로 가담했다는 의미다.

수사기관이 웹하드 업체 관계자를 음란물 유통 공범으로 보고 처벌하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수원=송동근 기자 sd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