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8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그러면서 점진적인 추가 금리 인상 방침을 재확인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 동안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한 뒤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경제 상황이 ‘강한’ 확장세라며 기존의 평가를 유지했다.

고용과 물가 등에 대한 판단도 지난 9월의 평가와 같았다.

9월 당시 당시 연준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

현재 금리는 2.00~2.25%이다.

연준은 추후엔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릴 방침임을 시사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위원회는 연방기금 금리 목표 범위의 점진적인 추가 인상이 경제활동의 지속적인 확장과 노동시장 호조, 물가상승 목표 등과 부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미국 금융권은 연준이 12월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9월 FOMC 회의에서도 다수의 위원이 12월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만약 내달 금리를 올린다면 3, 6, 9월에 이어 올해 들어 4번째 금리 인상이 된다.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는 이번 회의 결과에 대해 "연준이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연준은 미국 경제가 전체적으로 호조를 지속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연준은 "노동시장은 강세를 지속했고 경제활동은 높은 비율로 증가했으며, 실업률은 감소했고, 가계지출은 강하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 의지가 확인되면서 이날 한때 상승했던 다우지수가 하락 반전하는 등 주요 지수의 낙폭이 확대됐다.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사진=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