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발생한 서울 종로구 고시원 화재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여야는 한목소리로 주거취약 계층의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겨울철이 다가오는데 취약 지역 안전점검을 철저히 하고, 사고를 예방하도록 소방당국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박주민 최고위원도 "더이상 사상자가 나오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10월 말 주택 이외 거주 가구에 대한 조사·지원과 노후 고시원 공공 리모델링 시범사업 등을 정부가 발표했는데 관련 예산 확보와 정책 집행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종로 고시원 화재로 6명의 아까운 생명이 목숨을 잃고 20여명의 부상자들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들 대부분은 고시원에서 쪽잠을 자던 생계형 일용직 근로자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라는 미명 하에 고용세습 채용비리가 만연한 이 정권이 왜 (고용세습) 국정조사에 대한 목소리가 하나도 없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 56주년 소방의 날인데 고시원 화재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하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소방당국은 더 이상 사망자들이 발생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이어 "국민 안전을 위해 ‘국민안전 특별위원회’를 설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올 겨울은 제발 끔찍한 참사 없이 안전한 겨울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주거문제에 대한 개혁을 요구해왔는데 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에서 주거 복지와 환경, 주거권리 신장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질타했다.그러면서 "정부는 주거 난민의 실태를 전국적으로 파악하고 주택업을 건설업으로 접근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