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수련회 등에서 엽기행각을 벌인 혐의 등으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이 경찰에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시인한 가운데, 양 회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9일 결정된다.

양 회장은 이날 오전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양 회장은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는 뜻을 수사팀에 전달했다.

영장실질심사란 검사가 판사에 구속영장 발부를 청구하면, 판사가 피의자를 직접 심문해 구속 여부를 결정하는 절차다.

양 회장의 출석 여부와 관계 없이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이날 오전 11시 양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하루 전인 지난 8일 오후 7시 30분쯤 폭행과 강요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현재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 폭행 ▲ 강요 ▲ 동물보호법 위반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 저작권법 위반 ▲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8가지다.

하지만 경찰은 아직 모발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과 양 회장이 적극적으로 부인하고 있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제외한 6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양 회장은 2015년쯤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시인했다.

그러나 필로폰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은 채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경찰은 양 회장의 모발 등을 채취해 마약 검사를 진행 중이며 결과는 다음주중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쯤 결정될 예정이다.

양 회장은 지난 7일 부터 전날까지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탐사보도 매체 '뉴스타파'와 '셜록'이 지난달 말 공개한 동영상 속 직원 폭행과 회사 워크숍에서 직원에게 칼과 활로 살아 있는 닭을 죽이라고 명령하는 '엽기 직원 갑질' 등 공개된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확인한 또 다른 폭행·강요 피해자 10여명에 대해서도 "기억은 안 나지만 그 사람들의 이야기가 맞을 것"이라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양 회장이 헤비 업로더와 업로딩 업체, 필터링 업체와 디지털 장의업체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 부분에 대해서는 "경영에 관여한 지 오래됐다"라며 책임을 회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 회장을 국내 웹하드 1,2위 업체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보는 중이다.

양 회장이 회장으로 있는 한국미래기술은 '위디스크'와 '파일노리'를 소유한 이지원인터넷서비스와 선한아이디의 모회사인 한국인터넷기술원 지분을 100% 보유했다.

경찰은 이들 웹하드 업체가 불법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과 저작권에 저촉되는 영상물이 유통되는 것을 알면서도 고의로 방치한 것으로 추정 중이다.

경찰은 양 회장이 운영한 웹하드 업체 등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회장이 폭행과 강요 등 혐의에 대해서는 대부분 인정하는 반면 마약 등 일부 혐의들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웹하드 카르텔 전반에 대해 추가 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또 '셜록'과 '뉴스타파', '프레시안'이 지난 8일 공동 보도한 '직원 휴대전화 도·감청' 의혹도 조사하기로 했다.

이들 매체는 양 회장이 해킹앱을 개발,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소속 직원들에게 메신저용 앱 '하이톡'을 깔게 하면서 자동으로 해킹앱을 설치했으며, 해킹앱을 통해 직원들을 실시간 도청 및 감청했다고 주장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양 회장을 특수상해 혐의로 재조사 중이다.

대학교수 A씨가 지난해 6월 양 회장이 전처와 불륜관계를 의심해 친동생과 함께 가혹행위를 했다고 고소한데 따른 것이다.

성남 지청은 당사자들이 혐의를 부인하자 무혐의 처분했으나 지난 4월 서울고검이 재기 수사 명령을 내려 재조사하는 중이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