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 아사히TV 음악 프로그램 '엠스테' 출연이 돌연 취소됐다.

일본 극우 매체들이 멤버 지민이 입은 티셔츠를 문제 삼은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엠스테'를 제외하고 예정된 일정을 그대로 소화할 예정이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8일 일본 공식 팬클럽을 통해 "9일 예정된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엠스테)에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이번 결정은 아쉽지만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께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찾아 뵙겠다"고 밝혔다.

'엠스테' 측도 "이전에 멤버가 착용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고 일부에서 보도되고 있다"며 "착용의 의도를 묻는 등 소속 레코드 회사와 협의를 진행해 왔지만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유감스럽게도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번에 논란이 된 것은 멤버 지민이 입은 티셔츠다.

해당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모습과 함게 일본에 떨어진 원자폭탄 투하 사진이 그려져 있다.

더불어 'PATRIOTISM(애국심)', 'OURHISTORY(우리 역사)', 'LIBERATION(해방)', 'KOREA(한국)' 등 문구가 새겨져 있어 일본 언론에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여왔다.

도쿄스포츠 등 일본 극우매체들이 이를 '원폭 티셔츠'라고 명명했고, 일부 매체는 '원폭 티셔츠 그룹'이라는 도 넘은 타이틀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현지 반응은 약간은 엇갈리는 모양새다.

일본인에게 '원자폭탄'은 뼈아픈 치욕의 역사이기 때문. 문제의 티셔츠를 입은 지민 그리고 방탄소년단을 향해 더이상 관심과 사랑을 주지 못하겠다는 반응이 쏟아지는 가운데, 굳이 과거 일을 끄집어내서 문제를 삼은 도쿄스포츠 등 문제적 매체를 향한 불신의 목소리도 높다.

특히 최근 일본 기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두고 일본 극우 성향의 집단에서 이를 공론화시키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 일본팬들은 'BTS를 정치적 이슈에 연결시키지 말라'는 쓴소리도 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7일 발매한 싱글로 오리콘 차트를 정상을 차지하는 등 일본 내 인기가 나날이 치솟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아홉 번째 싱글 ‘FAKE LOVE/Airplane pt.2’는 첫날 32만 7342 포인트를 기록해 데일리 싱글 차트 1위에 올랐다.

지난해 발매한 여덟 번째 싱글 ‘MIC Drop/DNA/Crystal Snow’의 기록 26만 9861 포인트를 넘어선 것으로, 자체 최다 판매 기록이다.

이와 함께 방탄소년단은 오는 13~14일 일본 도쿄돔을 시작으로 쿄세라돔 오사카,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에서 ‘러브 유어셀프’ 일본 돔 투어를 개최할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