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과 한국정보화진흥원, IBK기업은행이 보이스피싱 척결을 위해 손을 잡았다.

9일 금감원·한국정보화진흥원·기업은행은 보이스피싱 실시간 차단 시스템 구축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세 기관은 기업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딥러닝을 활용한 실시간 보이스피싱 탐지서비스' 개발 작업에 협력할 계획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인공지능(AI) 앱 개발 및 고도화를 위해 각 기관마다 역할을 나눈다.

먼저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제보 사례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AI 보이스피싱 탐지 서비스의 고도화를 지원한다.

또한 서비스 홍보를 위한 캠페인도 진행할 전망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AI 서비스 향상을 위한 기술 자문과 공동 연구에 나선다.

서비스 고도화나 운영 전반에 대해 협력할 전망이다.

기업은행은 앞서 AI 탐지 서비스 개발을 맡아왔던 만큼 서비스 총괄 기획 및 개발을 맡는다.

AI 고도화나 운영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전 국민 확산을 위한 홍보 등도 실시한다.

세 기관은 금감원에 집적된 보이스피싱 사기 사례와 기업은행·한국정보화진흥원의 기술력 결합으로 만든 새 AI 앱으로 보이스피싱 사전 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앱 개발 완료 시점은 내년 1월로 예상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갈수록 첨단화되는 보이스피싱 사기 척결을 위해 사기 예방 시스템을 마련해 국민 재산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앱의 점진적 사용 확대 및 성능 고도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