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가 올해 3분기 동안 1,013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1% 줄어든 규모로, 당기순이익도 21.9% 감소한 729억 원에 그쳤습니다.
반면 매출은 1조 7,69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메리츠 측은 장기 인보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6.6% 성장하면서 이에 따른 추가상각 등 비용이 늘어 당기순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