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팀 킴’의 부당대우 의혹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컬링 특정감사를 실시한다.

체육회는 경북체육회 여자대표팀(팀 킴)의 호소문을 8일 접수했고 제기된 내용을 토대로 진상 파악에 나선다고 9일 발표했다.

아울러 무관용 원칙에 따라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따낸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은 팀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며 이기흥 체육회장에게 호소문을 보냈다.

이들은 컬링계 ‘대부’로 통하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에게 욕설과 폭언을 자주 들어 모욕감을 느꼈고, 각종 포상금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에 장반석 감독이 이날 언론에 ‘사실 확인서’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 팀 킴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사태는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는 분위기다.

장 감독은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했고,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비용을 최대한 투명하게 관리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선수들과의 불화는 더 나은 훈련 환경을 조성하려는 과정에서 비롯됐다는 점도 강조했다.

사태가 악화일로를 걸으면서 경북도도 이날 감사관실과 의성군, 변호사 등이 참여하는 팀을 꾸려 특별감사에 동참하기로 했다.

또한 선수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선수단을 협회·감독과 분리 조치할 계획이다.

일단 경북도는 김민정 감독의 체육회 이사 임용을 유보하고 감독 직무를 일시 정지했다.

김경두 전 부회장도 컬링장 출입을 제한하고 협회 임원 자격 상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다만, 선수들의 훈련장인 경북 컬링훈련원컬링장의 출입 열쇠는 여전히 김 전 부회장이 소지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컬링장 소재지인 의성군은 김 전 부회장의 선수단 접촉을 막기 위해 열쇠 반납을 요청한 상태다.

의성군 관계자는 "김 전 부회장이 이유를 대지 않고 열쇠를 돌려주지 않고 있다"며 난색을 표했다.

이와 관련 장 감독은 본지 통화에서 "컬링장 출입문은 시설 직원이 열고 닫는 시스템이라 김 전 부회장이 마음대로 드나들 수 없다"고 못박았다.

안병수 기자, 안동=장영태 기자 ra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