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오스템임플란트가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3배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액 역시 분기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9일 오스템임플란트는 매출액 1140억원, 영업이익 122억원의 3분기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14.5%, 175.3%씩 증가한 수치다.

성장세는 해외시장 호조가 이끌었다.

해외 대부분 지역이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북미·유럽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0% 증가한 매출로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중국과 기타 이머징 마켓도 10% 이상의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그동안 다소 부진한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개선되며 영업이익률 10.7%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회복했다.

국내시장 또한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 군을 중심으로 고성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력인 임플란트는 물론 유니트체어, 영상장비 등 대부분의 품목들이 20~30%대 양호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국내 경쟁업체와의 간격이 벌어질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중국시장의 적자폭이 전년 동기대비 크게 개선된 점이 고무적"이라며 "현재 중국 시장점유율 1위를 공고히 하고 있는 만큼 내년이면 해외에서도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