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8일 태풍 피해로 공사 중지 명령을 받은 부산 해운대 초고층 건물 엘시티 건설현장에서 9일부터 공사가 전면 재개됐다.
해운대구는 안전사고 우려로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던 엘시티 건설현장에 공사 재개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해운대구는 앞서 지난 1일 포스코건설이 내부 인테리어 공사만 할 수 있도록 부분 공사 재개를 허용했다.
지난달 6일 태풍 콩레이 내습 때 엘시티 외벽 유리창 1천100여 장이 깨진 것으로 드러나자 해운대구가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해운대구는 부분 공사 재개 이후 파손 유리 교체 작업 방법과 장비 안전에 관해 전문가와 함께 추가로 확인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성실하고 안전하게 공사를 하고 완벽하게 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행사인 엘시티 관계자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지역사회와 더욱 소통하고 지역에 약속한 대로 부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건물로 살려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