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공정경제 전략회의서 강조…“대기업 시혜조치 인식 바꿔야” / 백종원 “기업가도 응원해달라”"우리는 함께 잘 살아야 합니다.공정경제가 그 기반이 될 것입니다."문재인 대통령은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주재한 부처합동 공정경제전략회의에서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무엇이 더 중요하냐’고 가릴 수 없을 정도로 세 가지가 모두 중요하다.특히 공정경제는 공정경제 그 자체로도 중요하지만 한편으로는 혁신성장을 이룰 수 있는 하나의 토대가 되기도 한다"며 이같이 공정경제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정경제가 혁신성장의 밑바탕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행사에는 여러 기업 경영진이 참석했는데 문 대통령은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대기업의 시혜적인 조치로 생각하는 인식부터 바꿔야 한다"며 "상생 협력은 협력업체의 경쟁력과 혁신성을 높여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정경제 추진으로 인한 긍정적 변화가 법의 제재 때문이 아니라 자발적인 기업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 마무리 발언에서도 "제일 염려가 되는 것은 정부가 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이라든지 혁신성장이라든지 또는 공정경제가 기존의 경제 질서나 현상을 바꾸고자 하는 것이기 때문에 기존의 환경에 익숙해 있는 기업의 입장에서는 기업의 활동을 뭔가 조금 억압하거나 불편하게 만드는 것이 아닌가, 이런 식의 의문을 가질까 두렵다"고 밝혔다.

이어 "혁신을 가로막는 많은 규제들을 오히려 없애버림으로써 기업이 자율적으로 혁신활동을 할 수 있는 것이고 공정경제도 마찬가지로 기업이 자유롭게 활동하거나 활동을 하면서 상생을 발휘하거나 혁신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 주자는 것"이라며 기업의 자발적 공정경제 실천 노력을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 앞에서 상생 경제를 주제로 토론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는 "저희한테는 정부가 갑"이라며 "을도 잘 보살펴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백 대표는 "협력업체의 에너지도 중요하지만 기업하는 사람들의 파이팅도 중요하다"며 "응원해 주시면 더 힘이 나서 자발적으로 상생하려고 노력하지 않겠느냐"고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