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인천 이재현 기자]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 압도적인 전력으로 정규시즌 우승에 성공했음에도 한국시리즈 초반 고전을 면치 못했던 두산이 재차 시리즈 전적을 동률로 만들었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1차전 패배 이후 2차전에서 승리를 따내 반등에 성공하는 듯 했지만, 인천 원정길은 만만치 않았다.

3차전에서 2-7로 무기력하게 패했던 두산은 재차 시리즈 전적에서 열세를 보였다.

4차전에서 어떻게든 승리가 필요했던 두산은 8일로 예정된 시리즈 4차전이 우천으로 연기되면서 이영하가 아닌 조쉬 린드블럼의 선발 등판을 예고했다.

결과적으로 우천순연으로 인한 하루 간의 재정비 기간은 두산에 큰 도움이 됐다.

4일 휴식 후 등판에 나선 린드블럼은 7이닝 1실점 쾌투로 SK 타선의 파괴력을 효과적으로 억제했다.

휴식일이 적었지만 세심한 관리 속에 나섰던 1차전(6⅓이닝 5실점)보다 나은 성적을 거뒀다.

8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단 한 점도 허락하지 않았던 마무리 투수 함덕주의 역투도 빛났던 하루. 7회까지 단 한 점도 뽑아내지 못했던 타선도 뒤늦게 폭발했다.

8회에만 4개의 안타를 몰아쳤는데, 1사 1루에서 터진 정수빈의 우월 투런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4차전 승리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 기세를 몰아 5차전에서 승리를 거둔 뒤, 잠실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로 가득하다.

다음은 김태형 두산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는데, 시리즈 전적 동률이 돼 잠실로 끌고 갈 수 있어서 다행이다.

-백민기 선발 기용 배경? 단기전은 데이터보다는 기운이 좋은 선수가 있다.

다행히 오늘은 백민기가 잘 해줬다.

경기 도중 종아리 근육이 올라와 상태를 봐야 한다.

오재일은 타격감이 저조한 탓에 너무 가라앉아있는데 경기 종반 류지혁으로 바꿔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정수빈 홈런을 지켜본 소감. 어떻게 그럴 수 있지? 사실 처음엔 런 앤드 히트 작전을 낼까 했다.

어떻게든 정수빈-최주환-양의지에서 승부를 걸고자 했지만, 홈런은 생각도 못 했다.

맞는 순간 넘어갈 줄 알았는데 한동민이 쫓아가는 거 보고 잡힌 줄 알았다.

-오늘 수비 집중력 칭찬을 한다면? 집중력도 집중력이지만, 두산답게 수비를 잘했다.

내일, 모레의 자신감으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한다.

-함덕주는 2이닝을 소화했다.

내일도 나서나? 단기전에선 아끼는 것이 없다.

내일도 상황이 주어진다면 등판한다.

-3차전 우천순연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나? 저희가 이겼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좋은 일이 있을 것이라 믿는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해봐야 한다.

최소한 잠실까진 간다.

정말 잘 해줬다.

-4년째 한국시리즈를 경험했지만 오늘은 어떤 의미인가 1승 3패에선 뒤집기 쉽지 않다.

이런 경기를 안 해봤으니까. 1승하고 내리 4패를 하거나 4전 전승을 경험했기에 올해 같은 접전 상황이 참 답답하다.

오늘 승리로 분위기가 넘어올 것이라 믿는다.

-양의지가 투수 리드에서 감을 찾은 듯한데 사실 3차전 선발 투수 이용찬은 작은 구장에서 자신 있게 대결하지 못하고 빡빡하게 승부를 겨뤘다가 볼카운트가 몰리는 경우가 있다.

향후 (이)용찬이가 잠실에서 수월하게 던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7회까지 끌려갔을 때의 기분은? 1점 차로 끌려갔는데, 둘 중 한 팀에서 큰 것 한 방이 나오면 경기가 그대로 끝날 것이란 생각했다.

-린드블럼의 7회 기용 사유는? 사실 지친 듯했는데, 이강철 코치가 괜찮은 것 같다는 사인을 보냈고, 양의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