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쇄신, 용두사미 우려..김병준 '정치력 한계' 전원책 기득권이 배척, 아예 개혁은 엄두조차...
"조강특위에 전례 없는 권한을 주겠다"며 전 변호사 영입에 각별한 공을 들인 김병준 위원장 역시 체면을 구겼다.

특히 김 위원장이 전 변호사를 둘러싼 논란을 해결한 방식을 놓고 외부 인사로서 정치력의 한계를 그대로 노출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한국당은 인적쇄신도 개혁도 원치 않는다는 사실을 전원택 위원을 자르므로 입증되고 있다.

일산에 사는 열열한 한국당을 지지하는 K모씨는 “당을 해체하고 헤쳐모이는 방법이외는 국민의 지지를 받을 길이 없다”며 긴 한숨 내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