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SK의 주장 김선형이 시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를 기부했다.

최근 김선형은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사회인 농구경기에 용병으로 등장해 시각장애인을 후원하기 위해 세 가지 미션을 수행했다.

예고 없이 사회인 농구 경기장에 들어선 김선형을 마주한 동호인들은 뜨겁게 환호했다.

이날 김선형은 시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게임에 나서 팀의 승리, 트리플더블 및 덩크에 모두 성공할 경우 SK텔레콤이 후원하는 약 1,500만원 상당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를 기부할 수 있는 미션을 부여받았다.

경기에 돌입한 김선형은 미션 달성에 부담을 느낀 듯 초반 슛 감각을 찾는 데 애를 먹었다.

하지만 이내 공수 양면에서 활약을 펼치며 중요한 순간마다 3점포와 현란한 속공을 선보여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과감한 단독돌파에 이은 덩크를 선보이고, 몸을 아끼지 않는 적극적인 플레이로 리바운드와 도움 개수를 차곡차곡 늘려갔던 김선형은 트리플더블을 달성하며 값진 승리를 거뒀다.

한편 김선형은 바쁜 리그 일정 속에서 직접 기부 물품을 전달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사단법인 한국시각장애인협회을 방문해 SK텔레콤의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100대를 기증했다.

한국시각장애인협회는 앞으로 100개소의 시각장애인 돌봄 현장에 스피커를 설치하고, 시각장애인들이 음성을 통해 음악, 오디오북, 뉴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선형은 “농구를 사랑하는 팬들과의 도전을 통해 시각장애인의 삶에 도움을 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앞으로도 경기장 안팎에서 사회적인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SK 나이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