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사진)이 중요 경기인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전에서 쉬었다.

교체명단에는 올랐으나 경기에 투입되지는 않았다.

그동안 체력 고갈에도 매 경기 출전한 손흥민을 위한 포체티노 감독의 배려인 듯 싶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결장한 가운데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서 맨시티에 1-0으로 졌다.

맨시티는 승점 26으로 리버풀에 골 득실에서 앞서면서 1위로 올라갔다.

토트넘(7승 3패 승점 21)은 5위에 머물렀다.

맨시티는 전반 시작 6분 만에 스털링에게 패스 받은 마레즈가 골을 넣어 1대0으로 이겼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이날 후반전 해리 윙크스를 먼저 투입하고 이어 델리 알리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차례로 내보내며 교체를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시즌 첫 골은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