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어머니를 향해 3년간 준비한 사위 신영수의 선물이 공개돼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우 한고은(사진)과 그의 남편 신영수가 시부모와 함께 저녁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신영수 어머니의 생신을 기념해 식사 자리를 마련한 것. 시어머니는 "고은이 덕분에 이런 곳도 다 와본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시어머니는 "고은이만 잘되면 우린 다 잘되는 것"이라며 절에 며느리의 행복을 빌었다고 말해 한고은을 감동시켰다.

한고은은 "엄마 돌아가시고 '더 이상 날 위해 기도해줄 사람이 없어'라고 했는데, 어머니가 항상 기도해주신다고 하더라"며 감사를 표했다.

또 신영수는 장모님의 칠순잔치를 준비하기 위해 3년간 부은 적금 통장을 꺼냈다.

한고은의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에도 차곡차곡 넣었던 적금이 만기됐던 것.신영수는 "올해가 장모님 칠순"이라며 장모님을 떠올리며 울컥했다.

장모님에 전하지 못하게 된 적금 통장을 아내인 한고은에 전달했다.

한고은은 신영수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포옹했고, 시부모님도 며느리를 따뜻한 위로로 감싸 안았다.

시아버지는 "고은아 시집 잘 왔다"고 따듯한 말을 건넸다.

이어 시아버지는 "원래 어머니는 생각하면 눈물나는 존재다.(장모님이) 살아계셨으면 우리 사위라고 최고라고 안했겠나"라고 하자 한고은은 "엄마가 항상 남편에게 1등 사위, 1등 사위라고 하셨다"고 했다.

이에 시부모님도 "우리도 1등 며느리를 봤다", "우리 이제 행복한 것만 생각하자"고 한고은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냈다.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스튜디오에서 해당 장면을 보던 출연진들도 감동적인 모습에 눈물을 보였다.

훈훈한 감동을 선사한 해당 장면은 분당 시청률 8.0%를 기록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누리 온라인 뉴스 기자 han62@segye.com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