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KBS)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故 장자연 추행의혹 기자의 무죄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09년 "추행의혹 기자를 비롯, 수많은 고위층 인사들을 위해 성접대를 했다"라는 말과 함께 목숨을 끊은 故 장자연이 어마어마한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거대 매체 기자로 활약한 전적이 있는 조씨가 추행의혹을 받았으나 故 장자연 소속사 대표 생일파티 참석 인원들과 더불어 무죄로 풀려났다.

현장에 있던 지인 여성은 "다른 이들과 함께 파티 현장에 있었다.나도 그들을 접대해야하는 상황이었지만 언니(장자연)만큼 심하진 않았다"라며 "실제로 성추행을 당하는 현장을 목격한 건 처음이다.그들이 언니를 억지로 붙들어놓은 채 여기저기 만졌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후 어떤 사람도 처벌을 받지 않아 현재까지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호아. 한편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 재판의 결과가 어떤 식으로 드러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