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백진희가 드라마 ‘죽어도 좋아’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중간만 가는 삶을 추구하는 멘탈가출 직장인 이루다 대리 역을 맡은 배우 백진희가 7일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를 독려하는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백진희는 보기만해도 미소 짓게 만드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선보였다. 그녀는 드라마 ‘죽어도 좋아’ 대본 1회와 함께 포스터가 담겨진 팸플릿을 들고 카메라를 응시한 채 싱그러운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대본에 자필 사인과 “2018년 겨울은 ‘죽어도 좋아’와 함께 해주세요! 본방사수♡”라는 문구까지 작성해 드라마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오늘의 방송을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백진희를 비롯해 강지환, 공명, 박솔미, 류현경 등 자신만의 개성있는 연기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들의 만남과 현실공감 100%를 일으키는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드라마로, 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