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연준) 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세계 금융시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 연준이 추가 금리 인상을 다음달로 예고한 만큼 이달에는 동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내달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어떠한 메시지를 내놓을 지 주목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지난 9월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미 연준은 오는 7~8 일( 현지시간) FOMC 정례회의를 열고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현재 연 2.00~2.25% 수준의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는 게 시장의 예상이다.

앞서 미 연준은 지난 9 월 FOMC 성명서에서 미국의 위험요인들이 대체로 균형잡힌 상태에 있다고 진단하면서 12 월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시사했다.

김두언 KB 증권 연구원은 "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등을 감안해 볼 때 다음달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다" 고 전망했다.

시장에서 주목하는 것은 FOMC 의 메시지다.

현재 연준은 미국의 노동시장과 경제상황을 고려할 때, 현재와 같은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미래의 경기 과열과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비하는 데 최선이라는 입장이다.

때문에 올해 추가 금리 인상 1 회와 더불어 내년 3 회 정도 더 올리는 것이 연준의 계획이다.

특히 지난달 미국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인 만큼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문구가 어떻게 나올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임금 상승률이 2009 년 이후 처음으로 연간 기준 3% 를 넘어서면서 통화 긴축에 대한 연준의 의지를 확인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연준은 9 월 성명서에서는 ' 완화적 통화정책' 이라는 표현을 삭제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금리 인상에 대한 연준의 확고한 의지를 전달하기 위한 신호로 해석했다.

국내에서도 연준의 메시지에 주목하고 있다.

이달 30 일 개최되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역시 국내 통화정책방향 결정을 앞두고 연준의 입만 바라고 있는 상황이다.

시장에서는 미 연준의 결정이 일정 부분 예견된 만큼, 시장 불확실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 연구원은 " 기준금리 동결 결정이 예상되고 있어 오히려 위험요인과 관련해 최근의 금융시장 조정을 포함할지 여부,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한 표현이 강화될지 등 성명서 문구 변화 가능성을 주시해야 한다" 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