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수현이 리포터로부터 인종차별적 질문을 받은 것에 동료 배우 에즈라 밀러가 되레 발끈하며 리포터를 무안하게 만들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에즈라 밀러, 수현과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한국 누리꾼들에게 주목을 받은 부분은 키얼스티 플라가 수현에게 던진 인종차별적 질문에 에즈라 밀러가 도리어 발끈하며 리포터를 민망하게한 것. 키얼스티 플라는 인터뷰 중 두 배우에게 해리포터를 언제 처음 읽었는지 물었다.

에즈라 밀러는 "6~7세쯤 읽은 것 같다"고 답했고 수현은 "중학생때 한국에서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에게 책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이에 키얼스티 플라는 놀라며 "영어로 읽었나. 그때 영어를 할수 있었냐"라고 반문했다.

키얼스티 플라의 본의가 아니었을 수 도 있다.

또한 언뜻보면 해당 질문과 대답이 무엇이 잘못됐는지 모를 수 있다.

미국에서 백인이 유색 인종의 사람에게 영어를 할 줄 아냐고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것은 타 인종은 영어를 할 줄 모른다는 뉘앙스를 주기 때문에 대표적인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인식된다.

에즈라 밀러는 키얼스티 플라에 당사자인 수현보다 발끈했다.

에즈라 밀러는 "그녀는 지금까지 계속 영어로 인터뷰를 했다.그것도 매우 잘. 믿어지지 않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난 오로지 영어만 할 줄 안다.내 한국어 실력은 매우 좋지 않다" 덧붙였다.

이후 에즈라 밀러는 "대박"등 의 짧은 한국어를 중간에 말하기도 했다.

이에 키얼스티 플라가 당황하자 "횡설수설한게 아니다.이건 한국어다.알겠어?"라고 말하며 당초 질문을 했던 키얼스티 플라를 무안하게 만들었다.

에즈라 밀러와 수현은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서 합을 맞췄다.

영화는 오는 14일 개봉될 예정이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사진= 키얼스티 플라(Kjersti Flaa)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