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G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했다.

LG유플러스는 8일 하 부회장이 5G 상용화 준비가 한창인 네트워크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지난 8월 현장 중심 경영을 본격화한 이후 수도권과 지방의 고객센터, 대리점, 연구개발센터 등 2개월간 30여 곳의 현장 근무지를 찾았다.

5G 기지국 설치 현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노량진 5G 네트워크 구축 현장을 찾은 하 부회장은 LTE에 이어 5G에서도 가장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 인프라그룹장 황재윤 상무에게 "4G 성공경험을 살려 가장 차별화된 5G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해달라"며 "직원들에게 우선적으로 중요한 것은 안전으로 겨울철 안전 장비 등을 재점검하고, 방한복 지급 시기를 당겨 추울 날씨 속 안전사고를 예방해 작업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5G는 향후 10년간 성장 동력이 되는 우리 통신업의 본질에 해당하는 부분"이라며 5G 시대에 유무선 네트워크 기반 인프라가 갖는 중요성도 강조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다음 달 1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일부 광역시를 중심으로 5G 전파를 발사한다.

내년 3월 이후에는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를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