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간선거에서 캘리포니아주 39선거구에서 하원의원 당선을 확정지은 영 김(56·한국명 김영옥·공화) 후보에 이어 ‘한인 2세’ 앤디 김(36·민주) 후보도 개표 막판에 대역전극을 펼치며 당선 문턱에 올랐다.

한국계 하원의원 탄생은 김창준(공화) 전 의원 이후 20년 만이다.

뉴저지주 하원 제3선거구에 출마한 김 후보는 7일(현지시간) 99% 개표가 끝난 가운데 득표율 49.8%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48.9%)에 0.9%포인트차 앞서고 있다.

득표수 차이는 2622표다.

김 후보는 10시간 전까지만해도 0.9%포인트, 2300표 뒤지고 있었지만 극적 반전에 성공했다.

오션·벌링턴카운티 소속 53개 타운으로 이뤄진 3선거구는 백인 주민이 압도적으로 많고, 전통적으로 공화당 후보들이 터를 잡아온 곳이다.

김 후보는 보수 성향인 오션카운티에서 25%포인트 격차로 뒤졌지만, 진보 성향의 벌링턴카운티에서 이를 만회한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와 CNN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하지만 뉴저지 3선거구를 ‘경합 지역’(Toss-up)으로 분류하고 있어 최종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새벽 벌링터카운티 마운트로렐에서 개표관람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미국 전역에서 가장 치열한 지역구였다.모두가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우리는 믿음을 갖고 했다"며 "모든 표를 개표해야만 한다.승리를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중동문제 전문가로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이라크 및 IS(이슬람국가) 담당 보좌관과 나토(NATO) 사령관 전략 참모를 지냈다.

국무부와 상원 외교위에서도 일했는데, 오바마 전 대통령은 공식적으로 그를 지지했다.

한편, 한인 1.5세인 영 김 후보는 이날 39선거구에서 100% 개표(추정)가 완료된 결과 7만6956표를 얻어 51.3%의 득표율을 기록, 민주당 길 시스네로스 후보(48.7%, 7만3077표 득표)에 2.6%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영 김 후보는 "당선되면 한국과 미국의 다리 역할을 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한·미 관계를 비롯해 자유무역협정, 위안부 문제, 북·미이산가족 상봉문제, 이민자 문제 등 한·미간과 한인 사회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